자진사퇴의 미학 정치

"각종 의혹 억울하지만, 부덕의 소치" 김태호 후보자, 국무총리직 자진 사퇴


각종 의혹 억울하지만이란 말만 없었어도 100점이 되였겠읍니다.조금은 아쉽습니다.


물론


장서리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겠읍니다만은 그래도 마음 한구석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장서리를 공천하는 이광재(라고 쓰고 강원지사당선인이라고 읽습니다)를 공천하는 송베트영길을 공천하는 복역까지 당한 전과범이 버젓이 앉아있는 어느 당의 공격에 무너졌다는것이 더욱 아쉬움을 남게 하는것 같기도 합니다만은


진보민주당하고는 다름은 충분히 보여준것 같습니다.


김용갑의원부터 김태호후보자까지 말입니다.